국제역 되찾기 운동 목적

대륙의 시작은 대한민국!
잃어버린 ‘국제역’ 되찾기 운동

서울역은 ‘국제역’ 이었습니다. 1936년 손기정 선수는 서울에서 출발하는 열차를 타고 베를린으로 갔습니다.
그러나 한국전쟁 이후 우리는 국제역을 잃었습니다. 많은 나라들이 국제역을 가지고 있습니다.
가까운 중국, 몽골과 북한도 있습니다. 대한민국이 섬나라가 아니라고 한다면 국제역을 되찾아야 합니다.
교역과 교류가 중요한 대한민국에 국제역은 필수입니다.


북경~평양 노선은 주 4회 운영됩니다. 모스크바~평양 노선도 주 1회 운영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신의주까지의 경의선은 2007년 남쪽과 북쪽이 연결되었습니다. 내일이라도 대한민국의 어느 한 도시는 국제선 출발역이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동해북부선이 완공되면 몇 년 후 우리는 또 하나의 국제역을 가질 수 있습니다.


이제 운행을 시작해야 합니다. 잃어버린 국제역을 되찾읍시다.
그리고 그 길로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열차타고 가서 개막식도 보고, 작은 경기도 응원해봅시다.
지금이라도 서울에서 베이징까지 1400킬로미터, 30시간이면 갑니다. 좀 더 안전하게 빨리 가고 싶다면, 북한 철도를 재보수하고,
더 나아가 고속철도를 놓으면 됩니다. 고속철도는 5시간 반이 걸립니다.